blog

ohio

지인
2017.01.15 22:51

그렇게 기다리고 기다리던! 건반책상이 지난 목요일에 왔다


내가 바보같이 책상 주문을 잘못해서 결국 화이트가 아닌 원목으로 왔지만.. 

(오빠가 포장을 뜯는순간 나 사실 살짝 울먹울먹 함) 

엄마랑 오빠랑 햄버거를 먹고 마음을 다잡음. 시트지를 붙이기로 맘먹었다

사실 오빠가 너무 고생을 했는데 고맙다고 하기가 너무 낯간지러웠다. 

보고있겠지.. 이렇게 쓰면 언젠가 보겠지.. 고마워.. ♥ 헤헤


이로써 진정한 로직순이가 되는길이 머지않았다

열심히 배우겠습니다 갑선생님 말을 잘듣겠습니다


매일 반복되는 일상이 살짝 권태로울했던 나에게 이런 두근거리는 하루들이 생겨나다니

늦지않았으니 열심히 해야겠다

화이팅